건강정보 암이나 치매 예방하는 항산화물질이
2014-02-22 10:12:35
백기훈신경과 <> 조회수 1867

연합뉴스 기사에서 퍼온 글 입니다.  하루 2잔이상의 음주는 알콜량때문에 좋지 않습니다. 참고하세요~~

 

~(청주=연합뉴스) 심규석 기자 = 암이나 치매 등을 예방하는 항산화 물질이 술 가운데 약주와 탁주에 풍부하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충북도보건환경연구원은 22일 지역에서 판매되는 탁주 23종과 약주 6종, 과실주 2종, 증류주 2종, 소주 1종의 성분을 분석해 발표했다.

이번 분석에서 항산화 성분인 폴리페놀의 평균 함량은 ℓ당 약주 21.7㎎ TAE(항산화물질 환산 기준), 탁주 18.7㎎ TAE, 과실주 17.9㎎ TAE, 증류주 5.8㎎ TAE다.

또 플라보노이드 평균 함량 역시 ℓ당 약주가 6.27㎎ QDE(항산화물질 환산 기준)로 가장 높았다. 다음으로 과실주 3.58㎎ QDE, 탁주 3㎎ QDE, 증류주 2.7㎎ QDE 순이다.

소주에서는 폴리페놀이나 플라보노이드 성분이 전혀 검출되지 않았다.

폴리페놀은 암, 치매, 심혈관 질환, 피부 노화 예방에 좋고, 플라보노이드는 항바이러스, 항암, 항알레르기, 항균 등의 효과가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두가지 성분은 쌀과 채소류, 식물의 꽃·과실·줄기·뿌리 등에 함유돼 있다.

칼슘이나 마그네슘, 구리 등 미네랄·생리기능성 성분도 약주와 탁주에 가장 많다.

칼슘 평균 함량은 100g당 탁주·약주 각 4.8㎎, 마그네슘 성분은 약주 4.67㎎, 탁주 3.11㎎, 구리 성분은 탁주 0.004㎎, 약주 0.003㎎이다.

철·칼륨 성분은 약주나 탁주보다는 과실주에 가장 많이 함유된 것으로 조사됐다.

충북보건환경연구원 이미경 보건연구사는 "발효주인 탁주와 약주는 알코올 도수가 증류주나 소주보다 낮아 부담없이 즐길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영양학적인 측면에서도 우수하다"고 말했다.

ks@yna.co.kr